연합뉴스

서울TV

코끝 시큰한 윤도현의 ‘가을 우체국 앞에서’ 리메이크곡 라이브 열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윤도현이 19년 만에 ‘가을 우체국 앞에서’를 리메이크했다.

윤도현은 6일 오후 서울 홍대 무브홀에서 솔로 미니앨범 ‘노래하는 윤도현’의 발매기념 쇼케이스 행사를 가졌다.

이번 앨범에는 더블 타이틀곡 ‘우리 사랑했던 시간만큼’과 감성 가득한 포크 곡 ‘빗소리’를 포함해 총 다섯 곡이 실렸다. 또한 1995년에 발매했던 ‘가을 우체국 앞에서’를 리메이크해 눈길을 끈다.

이에 대해 윤도현은 “‘가을 우체국 앞에서’를 모니터 할 때와 부를 때, 가슴이 차오르는 미묘한 감정을 느꼈다. 이 노래가 가진 힘을 공연장 곳곳에서 느꼈다. 노래를 들으면 코끝이 시큰해진다”고 곡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윤도현은 “이 곡은 가사가 갖고 있는 엄청난 힘이 있다. 사랑하는 연인들, 헤어진 연인도 충분한 감정을 느낄 수 있다. 명곡 중의 명곡이라 생각해 리메이크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날 무대에 오른 윤도현은 이번에 리메이크한 ‘가을 우체국 앞에서’는 물론 타이틀곡 ‘빗소리’와 ‘우리 사랑했던 시간만큼’을 열창했다.

한편 윤도현은 오는 10월 2일부터 19일까지 대학로 학전블루 소극장에서 ‘노래하는 윤도현’ 발매 기념 콘서트를 가질 예정이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