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매일밤 다른 여성과 잠자리 갖는 꽃미남 노숙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살아가는 한 20대 노숙인 남성이 많은 남성들이 꿈꾸는(?) 삶을 살아간다면서 영국 일간 미러가 미국 인터넷 매체 엘리트데일리(Elite Daily)의 취재 영상을 인용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노숙자 조(Joe, 26)는 거의 매일 밤 처음 만나는 여성의 집에서 밤을 보내며 잠자리를 갖는다. 조는 “어떤 여성들은 술과 밥을 사주기도 한다”면서 “지난 밤에는 랍스타를 얻어먹었다”고 자랑을 늘어놓기도 했다.

이어 조는 “뉴욕은 800만 명이 있는 놀라운 곳이기 때문에 원한다면 언제든지 다양한 여성들과 밤을 보낼 수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나 엘리트데일리가 취재한 영상을 보면 그도 나름의 노력을 하는 듯 보인다. 낮이 되면 노숙자처럼 보이지 않기 위해 드러그스토어 같은 곳에 가서 데오드란트와 헤어젤 샘플을 바르는 등 자신의 모습을 가꾼다.

그러나 조는 자신이 이 같은 삶을 살 수 있는 것이 자신감에 찬 모습에 여성들이 매력을 느끼기 때문이라고 주장한다. 실제로 그는 영상에서도 아무 여성이나 붙잡고 그들에게 사랑한다고 말하는 등 당찬 모습을 보인다.

조는 또 인터뷰를 통해 “마약을 하는 것을 어머니에게 들켜 집에서 쫓겨났다”면서 “보통 일주일에 두세 번은 널빤지 위에서 잔다”고 고백했다.

그는 자신의 삶에 대해 “후회하지 않는다”면서도 “절대 나처럼 되지 마라. 이런 삶은 모든 사람을 위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그의 독특한 노숙 생활이 담긴 영상은 지난 15일 유튜브에 게시된 이후 현재 220만 건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사진·영상=Elite Daily/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