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화 ‘레드카펫’ 고준희 “몸매관리 비결이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고준희가 평소 몸매관리 비결에 대해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22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는 영화 ‘레드카펫’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날 자리에는 박범수 감독을 비롯해 윤계상, 오정세, 조달환, 찬성(2PM), 그리고 고준희가 자리를 빛냈다.



특히 이날 화려한 의상을 입고 나와 시선을 사로잡은 고준희는 의상 포인트와 평소 몸매 관리 비결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이에 고준희는 “의상은 제작발표회라 최대한 예쁘게 입은 것이다. 운동을 좋아하지 않는데 최근 촬영 중인 영화에 액션신이 있어서 액션스쿨에 다니며 근육을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고준희는 예상치 못한 질문에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MC를 맡은 봉만대 감독이 “남자친구가 19금 영화감독이면 남자친구의 작품에 출연하겠냐”고 묻자 말을 잇지 못하다가 “쉽게 대답이 나오지 않는다”고 대답했다.

“배우 인생에서 터닝 포인트가 된 작품이 무엇이냐”는 질문에도 한동안 머뭇거리며 눈치를 보던 고준희는 잠시 후 박범수 감독이 ‘우결’이라고 귀띔해주자 그제야 “‘우결’인 것 같아요”라고 인정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어 고준희는 “‘우결’에서 사랑도, 결혼도, 이혼도 해보는 등 많은 것을 표현했다”며 그 이유를 설명했다.

영화 ‘레드카펫’은 ‘19금 영화판’이라는 신선한 소재를 통해 관객들이 쉽게 접할 수 없었던 현장을 리얼하게 공개함으로써 호기심을 자극하는 동시에 그 재미를 배가시키는 오감자극 에로맨틱 코미디다. 또한 윤계상·오정세·조달환·황찬성 그리고 고준희가 이제껏 접할 수 없었던 강한 캐릭터로 등장해 한층 더 다양한 볼거리와 유쾌함을 더한다. ‘에로’와 ‘로맨틱’ 그리고 ‘코미디’가 만나 영화계의 새로운 장르의 탄생을 예고하는 영화 ‘레드카펫’은 10월 23일 개봉 예정.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