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레드카펫’ 황찬성, 음란마귀 막내 역으로 첫 스크린 데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돌 그룹 2PM의 황찬성이 22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레드카펫’ 제작보고회에서 첫 스크린 데뷔 소감을 밝혔다.



이날 황찬성은 “시나리오를 처음 딱 봤는데 대윤이라는 캐릭터가 굉장히 매력적이었다”면서 “매력을 표현하고 싶은 마음에 시나리오를 보고 바로 매니저님께 연락해서 하고 싶다고 했다”고 밝혔다.

또 황찬성은 “선배들이 제가 연기하면 잘 웃어줘서 자신감을 많이 얻었고 굉장히 편하고 즐겁게 촬영했다”면서 “특히 오정세 형님이 이렇게 해라 저렇게 해라 시키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 연기를 해야 할지 잘 챙겨주셨다”고 고마워했다.

고준희와 함께 촬영한 소감을 묻자 황찬성은 “저와 대사 한 게 없을걸요.”라면서 아쉬움을 표현하기도 했다.

한편 앞으로의 해보고 싶은 배역을 묻는 질문에 “이런 역할을 하고 싶다는 생각들 때문에 좋은 캐릭터를 놓칠 수 있다는 생각도 들었다. 그래서 순수하게 대본 자체를 보고 캐릭터에 매력을 느낄 수 있다면 그 캐릭터를 하고 싶다”고 전했다.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으로 시작해 드라마 ‘정글피쉬’, ‘7급 공무원’ 등을 통해 연기자의 반열에 오른 황찬성은 극중 숨겨진 음란마귀 본색을 제대로 드러내는 본능에 충실한 대윤을 연기했다.

이 밖에도 윤계상·오정세·조달환 그리고 고준희가 이제껏 접할 수 없었던 강한 캐릭터로 등장해 한층 더 다양한 볼거리와 유쾌함을 더하는 오감 자극 에로맨틱 코미디 영화 ‘레드카펫’은 19금 영화 제작 현장을 리얼하게 공개함으로써 재미를 선사한다. 10월 23일 개봉 예정.

사진=더 팩트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