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英 경찰 길 막은 차 빼달라는 여성 무차별 폭행한 20대女 공개수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로 위 운전자 간 시비로 폭력을 행사한 여성이 경찰의 공개수배 명단에 이름을 올랐다.

20일 데일리메일과 ITV 등 주요 외신들은 영국 웨스트미들랜드 경찰이 지역 내 길에서 폭력을 행사한 20대 여성을 공개 수배했다고 전했다. 이어 같은 날 범인의 인상착의가 찍힌 CC(폐쇄회로)TV 영상을 경찰이 공개했다고 덧붙였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20대 초반으로 보이는 여성이 한 식료품점 앞을 지나고 있던 여성에게 다가온다. 그리고 갑자기 이 여성의 머리채를 잡고 과일 상자 위에 무지막지하게 쓰러뜨린다.

바닥에 쓰러진 피해 여성이 일어나려고 하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다. 가해 여성은 재차 더욱 강하게 피해 여성을 밀치며 바닥에 쓰러뜨린다. 이때 피해 여성이 넘어지면서 연석(緣石)에 머리가 부딪힐 뻔 한 위험천만한 순간을 볼 수 있다.

그럼에도 가해 여성은 쓰러진 채 비명을 지르는 피해 여성의 얼굴을 향해 거칠게 고함을 지르고 다시 그녀를 내동댕이친다.

이러한 끔찍한 폭력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주변 사람들은 어떻게 도와야 할지 몰라 발을 동동 구른다. 그저 방관하고 있는 사람도 눈에 띈다.



이 사건에 대해 데일리메일은 지난 7월 30일 오후 1시경 버밍엄 핸즈워스 우드(Handsworth Wood) 지역의 한 식료품점 앞에서 일어난 사건이라고 전했다.

이어 해당 언론은 사건의 전말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당시 가해 여성의 차량이 인근 도로를 막고 있었고, 이 길을 지나려던 피해 여성 운전자가 가해자에게 차를 빼줄 것을 요구했다. 이 과정에 두 사람 사이에서 말다툼이 벌어진 것. 결국 피해 여성은 다른 경로로 이동해 인근 주차장에 차를 세웠다. 그러나 가해 여성은 분이 풀리지 않았던지 피해 여성을 뒤따라와 이같이 폭력을 행사한 것이다.

폭력 피해 여성은 당시 머리에 약간의 멍과 혹이 생겼지만 다행히 큰 부상을 입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경찰은 “해당 사건을 목격했거나, 20대로 보이는 여성 용의자를 목격한 시민은 경찰에 신고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사진·영상=West Midlands Police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