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연봉 1억 버는 중국 직업 거지 논란 확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허난성 정저우의 거지들이 사치스러운 삶을 살고 있다고 말레이시아 중국계 신문인‘난양 시앙 파우(Nanyang Siang Pau. 南洋商報)’가 최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의 한 사진기자가 노인 거지 3명의 일상을 추적, 거지들이 5성급 호텔에서 식사를 할 뿐만 아니라 백화점에서 고가의 명품을 구입하는 등 호화스러운 삶을 누리고 있는 모습을 포착했다.

그가 찍은 사진들을 살펴보면, 아침을 간단하게 햄버거로 때운 직업 거지 3명이 본격적인 근무(?)에 돌입하기 시작한다. 동정을 사기 위해 노인 두 명은 길바닥에 누워 아픈 척을 하고 나머지 한 명은 두 손을 싹싹 빌며 울부짖는다. 이런 거지들의 불쌍한 모습에 지나가던 사람들은 발걸음을 멈추고 수중의 돈을 건넨다. 어느새 돈은 수북이 쌓인다.

그렇게 구걸한 돈으로 직업 거지들은 점심은 소고기와 맥주, 저녁은 5성급 호텔 레스토랑에서 후식이 곁들어진 만찬을 즐긴다. 식사가 끝난 후 거지들은 백화점 명품 매장을 돌며 호화 쇼핑을 즐기기도 한다.

언론은 중국 직업 거지들이 하루 최대 약 3000위안(한화 50만 원)을 번다고 전했다. 1년으로 치면 1억 이상을 버는 고액 연봉의 직업인 셈이다.

한편, ‘중국 직업 거지의 하루 일과(A day’s life of China’s professional beggar)’라는 제목으로 직업 거지들의 사치스러운 삶이 온라인상에 공개되자 “이제 거지에게 돈을 주지 않겠다”, “이참에 거지나 되어볼까”라는 반응들과 함께 비난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