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호주, 회사 탕비실에 나타난 독사 ‘아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호주에서 회사에 뱀이 나타나는 소동이 벌어져 화제다.

24일 유튜브에 올라온 ‘회사에 나타난 뱀’(Snake at work)이란 30초가량의 영상에는 이른 아침 직장의 탕비실에 죽어있는 뱀의 모습이 담겨 있다.



뱀은 사람의 인기척을 피해 회사 탕비실에 숨어 들어가려 하지만 여직원에 발각돼 최후를 맞이한다. 잔뜩 피를 흘리고 죽어 있는 뱀을 촬영하는 남성이 당시 상황을 전하며 호주 뱀의 위험성을 얘기한다.

한편 호주에서는 매년 3000명 정도가 뱀에게 물린다.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독을 지닌 뱀 중 1위는 호주의 타이판(Inland Taipan)이며 11위까지의 뱀이 모두 호주에서 서식한다. 독사 순위 25종 중 5종만 빼고는 모두 호주에 산다.

사진·영상= GüncelMedya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