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에일리 10kg 감량 고백, 살들아 ‘이제는 안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확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온 에일리가 10kg 감량을 고백했다.

에일리는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세 번째 미니앨범 ‘매거진(Magazin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가졌다.



이날 에일리는 “살을 빼면서 노래를 연습하는 것이 이번 앨범을 준비하는 동안 가장 힘들었다”면서 “하루에 500kcal만 먹으면서 한달 만에 총 10kg을 감량했다”고 밝혀 주위를 놀라게 했다.

이어 “급격하게 살이 빠지는 바람에 많은 에너지가 빠져 나가다 보니 체력이 많이 부족하더라”며 “성량과 목소리도 조금 바뀌었다는 소리를 들었지만 지금은 다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살들을 떠나보낸 에일리는 이날 쇼케이스에서 직접 작사 작곡한 ‘문득병’에 이어 감성적이고 애절한 목소리로 ‘이제는 안녕’을 노래하며 성숙한 매력을 한껏 발산했다.

‘이제는 안녕’은 헤어진 연인을 잊지 못하고 되새기며 그리워하다가 결국 이별을 받아들이고 마는 여자의 마음을 담아낸 애잔한 발라드 곡이다.

에일리는 이번 미니앨범 타이틀 곡 ‘손대지마(Don’t touch me)’를 통해서도 특유의 시원시원한 목소리와 함께 강렬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기대감을 충족시켰다.

에일리의 이번 세 번째 미니앨범 ‘매거진(Magazine)’에는 타이틀곡 ‘손대지마’를 비롯해 ‘미치지 않고서야’. ‘이제는 안녕’, ‘문득병’, ‘Teardrop’까지 총 5곡이 수록됐다.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