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보험사기 일당의 고급 외제차 칼치기 범행수법 보니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급 외제차를 이용한 전문 보험사기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고 부당하게 보험금을 타낸 혐의로 송모(25)씨를 구속하고 김모(26)씨 등 일당 7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1월부터 서울 동부간선도로와 강변북로 등지에서 25차례에 걸쳐 고의로 교통사고를 낸 후 피해자들의 보험사로부터 치료비와 수리비 명목으로 총 6억여 원의 보험금을 타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송모씨 등은 호스트바와 PC방 등에서 고액 일당을 주겠다며 지원자를 모집해 범행을 공모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대포폰 등을 이용해 사전에 약속된 신호에 맞춰 급차선 변경과 동시에 브레이크를 밟아 뒤따라오던 차량이 충돌하게 하는, 일명 ‘칼치기 수법’을 이용했다.



이들은 중복 사고로 인한 보험회사의 의심을 피하기 위해 사고 직후 운전자를 바꿔치기 하거나 병원에 제3자를 허위 입원 시키는 수법을 이용하기도 했다. 또 범행에 이용한 차량은 2회 가량 쓴 뒤 대포차로 팔아넘기고 새로운 대포차를 사들여 다른 범행에 이용했다.

특히 이들은 차량의 수리비를 많이 받아내기 위해 일부러 운전대를 돌려 가드레일을 들이받게 해 차량 옆 부분까지 파손되게 함으로써 수리 견적이 최대한 나오도록 했다.

경찰은 앞으로도 선량한 보험 가입자들에게 피해를 주는 보험사기 범죄에 대해 지속적인 수사를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영상=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