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화 ‘카트’ 문정희 “사회를 바꿀 수 있는 힘이 되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카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날 현장에는 부지영 감독을 비롯해 배우 염정아, 문정희, 김영애, 도경수(엑소 디오), 천우희, 황정민 등이 자리를 빛냈다.



특히 이날 싱글맘 비정규직 혜미 역을 맡은 문정희는 영화 ‘카트’를 통해 경험한 비정규직 노동 문제에 대한 생각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문정희는 “‘카트’의 이야기를 처음엔 그냥 있을 법한 일로만 여겼다”면서 “그러나 영화를 통해 그 이야기가 제 삶으로 다가왔을 때 굉장히 새롭게 느껴졌고 충격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문정희는 “영화 ‘카트’는 사회적인 측면에서 출발한 것이 아니라 갑자기 부당한 해고를 당하면서 더 이상 생계를 꾸릴 수 없는 직장 엄마들의 애환이 담긴 지극히 개인적인 이야기”라면서 “무지한 여자들, 무지한 그룹이 생존을 위해 애쓰는 호소와 눈물이라고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또 “요즘은 영화가 사회를 바꿀 수 있는 힘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작게나마 저희가 애써서 만든 영화들이 소수, 그리고 주목받지 못하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힘이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영화 ‘카트’는 대형마트의 비정규직 직원들이 부당해고를 당한 후 이에 맞서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노동 영화이자 가족 영화다. 제 39회 토론토 국제 영화제 ‘도시기행’ 섹션에 공식 초청되며 “권리를 박탈당한 자들의 영화”라는 평가를 받았다. 또 19회 부산 국제 영화제에서는 “모든 사회적 약자에게 힘을 주는, 우리 시대가 지금 요구하는 영화”라는 호평을 받기도 했다. 잇따른 국내외 영화제 초청으로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더하고 있는 영화 ‘카트’는 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영화인

글·영상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