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화 ‘카트’ 염정아 “분노를 느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는 영화 ‘카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부지영 감독을 비롯해 배우 염정아, 문정희, 도경수, 천우희, 황정민 등이 자리를 빛냈다.



이날 극중 두 아이의 엄마이자 가정의 생계를 책임지고 있는 선희 역을 맡은 염정아는 “선희라는 인물은 굉장히 단순한 인물이라서 이해하기 쉬웠다”면서 “거울 한 번 쳐다볼 수 없는 여자라고 판단해서 메이크업도 거의 안 했고 오히려 기미를 그렸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어진 영화 ‘카트’에 대한 소개를 하던 염정아는 “영화를 찍은 뒤 분노를 느낄 수 있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염정아는 이어 “눈빛만 봐도 알만큼 조합원(배우)들끼리 끈끈했다. 한 쪽에서 연기하고 있으면 다른 쪽에서 울고 있었다”면서 ”배우도 다 여자인데다가 감독님까지 여자여서 대기실이 여탕 같았다”며 촬영장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문정희는 “염정아가 바닥 청소에 화장실 청소까지 일을 참 많이 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영애는 “염정아가 어느 날 청소도구랑 장갑을 사가지고 와서 솔선수범해서 청소를 하기 시작하니 다같이 하게 됐다”라며 염정아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아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대한민국 비정규직의 노동 문제를 다룬 작품 영화 ‘카트’는 마트 비정규직 직원들이 부당한 해고를 당한 뒤 노조를 만들어 사측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영화인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