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박혜진 아나운서 “영화 ‘카트’, 참 의미 있고 용기 있는 작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월 30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는 영화 ‘카트’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부지영 감독을 비롯해 배우 염정아, 문정희, 김영애, 천우희, 도경수(엑소 디오), 황정민이 참석했으며, 지난 5월 MBC 아나운서 자리를 내놓고 프리를 선언한 박혜진 아나운서가 사회를 맡았다.



아나운서 박혜진은 “개인적으로 영화 제작보고회 진행을 맡은 것은 처음이다”라면서 “예전에 MBC에서 뉴스데스크를 진행할 때 기자회견하는 기분이 든다”며 미소를 지어 보였다.

이어 박혜진은 “우리가 살고 있는 지금 이 대한민국 사회에서 굉장히 많은 사람들이 억울하고 부당한 대우를 받으며 살고 있지만 대다수가 자기의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살거나 아니면 낼 수 없게 만드는 안타까운 현실에 직면해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런 측면에서 영화 ‘카트’는 참 의미 있고 용기 있는 작품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이 영화에 함께 참여하게 됐다”고 MC를 맡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영화 ‘카트’는 대형마트의 비정규직 직원들이 부당 해고를 당한 후 이에 맞서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노동 영화이자 가족 영화다. 제39회 토론토 국제 영화제 ‘도시기행’ 섹션에 공식 초청되며 “권리를 박탈당한 자들의 영화”라는 평가를 받았다. 또 19회 부산 국제 영화제에서는 “모든 사회적 약자에게 힘을 주는, 우리 시대가 지금 요구하는 영화”라는 호평을 받기도 했다.

한편, 지난 2001년 MBC에 입사한 박혜진은 MBC ‘뉴스데스크’ 메인 앵커를 맡고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하다가 지난 5월 프리를 선언하고 MBC를 떠났다. 이후 박혜진은 지난달 20일 KBS-1TV ‘책을 보다’를 통해 방송에 컴백했다.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