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땅과 덜 연결된 도개교 건너다 추락한 차량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외국의 한 여성 운전자가 땅과 아직 연결되지 않은 도개교(선박이 통과할 수 있도록 몸체가 위로 열리는 구조로 된 다리)에서 추락하는 장면이 포착돼 화제다.

30일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29일 크로아티아 아드리아 해안의 도개교 티즈노 다리(Tisno bridge)에서 58세 여성 운전자가 빨간 신호를 무시한 채 다리를 건너다 땅으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영상을 보면, 여성이 운전하는 노란색 푸조 차량이 빠른 속도로 다리로 진입한다.그녀의 차가 기울어진 다리를 50mph(시속 80km)의 빠른 속도로 오르는 모습과 다리 중간 부분의 8피트(약 2.4m) 높이에서 추락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결국 추락한 차량은 다리 끝과 마주한 카페 앞에 멈춰 선다.

경찰 조사 결과 여성은 태양이 눈에 반사돼 빨간색 정지 신호를 미처 보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티즈노 다리 관리인 메직 시딕은 “그녀에게 정지하라고 소리와 손짓을 보냈지만 아무 소용이 없었다”면서 “그녀는 나를 무시하고 전속력을 내며 다리를 건넜다”고 반박했다.

한편 티즈노 다리는 선박들이 크로아티아의 오토크 무르테르 섬에서 본토의 좁은 해협을 통과할 수 있도록 설치한 도개교다.

사진·영상= Serendipity 456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