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누가 내 가슴 엿보나’ 잡아내는 ‘브라캠’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몰래카메라를 달아 타인이 여성 가슴을 훔쳐보는 순간을 기록하는 브래지어가 공개됐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네슬레 피트니스(Nestlé FITNESS)’가 독특한 브래지어를 제작해 진행한 실험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네슬레는 브래지어 내부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가슴을 보는 사람들을 포착해 내는 ‘브라 캠(Bra Cam)’을 제작, 여성 모델에게 브라 캠을 착용시키고 하루 동안 런던 도심을 돌아다니도록 했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여성의 가슴을 쳐다보는지 확인하기 위해서다.



영상을 보면, 진분홍색 브라 캠을 착용한 여성 모델이 평소처럼 커피숍부터 지하철, 사무실 등을 돌아다니며 일상을 보낸다. 그리고 브라 캠에는 가슴을 힐끗 보거나 빤히 보는 사람들이 모두 포착된다. 이렇게 자원자의 가슴을 쳐다보는 사람들은 남성부터 여성, 노인, 아기에 이르기까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서른 명이 넘는다. 심지어 영상에는 가슴을 쳐다보는 강아지의 눈길까지 횟수에 포함시킨다.

그런데 영상 말미에서 여성 모델의 가슴을 쳐다보는 마지막 주인공은 다름 아닌 브래지어를 입은 여성 모델 자신이다. 그리고 영상은 “당신의 가슴을 매일 검사하라”는 메시지와 함께 마무리된다.

해당 영상은 네슬레 피트니스가 유방암 예방의 달인 10월을 맞이해 기획하고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일 수많은 사람들도 당신의 가슴을 보는데 왜 당신은 가슴을 검사하지 않느냐”는 메시지를 담은 것으로 즉 브라 캠은 상업용이 아닌 유방암 예방을 위한 검진의 중요성을 일깨우기 위한 이벤트였던 것.

지난달 24일 유튜브에 게시된 해당 영상은 일주일이 지난 현재 70만 건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한편, 네슬레 피트니스는 지난해 10월에도 유방암 예방 캠페인용으로 브래지어 후크를 풀면 ‘당신의 가슴을 검사하라’는 글이 트위터에 자동으로 트윗되는 브래지어를 제작해 주목을 끌었다.

사진·영상=Nestlé FITNESS/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