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서태지 신곡 ‘소격동’ 표절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서태지와 아이유의 콜라보레이션 곡 ‘소격동’이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일 공개된 아이유 버전의 소격동은 음원 공개와 함께 각종 음원차트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 스코틀랜드 출신의 혼성그룹 처치스의 곡 ‘더 마더 위 셰어(The Mother We Share)’와 유사하다는 주장이 제기돼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서태지 측은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소격동 표절 의혹에 대한 별도의 대응은 없다”며 선을 그었다.

‘소격동’은 서태지가 프로듀싱, 작사, 작곡에 참여한 곡으로, 아이유와 서태지가 각기 다른 버전으로 녹음했다. 아이유에 이어 서태지 버전은 오는 10일 공개된다.

사진·영상=RAY MAN, ChvrchesVEVO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