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배수관에 목 끼인 너구리 구출작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일간 미러는 8일 배수관 뚜껑에 목이 낀 너구리가 무사히 구출돼 화제가 되고 있다고 당시 구출 영상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크루즈에서 호기심으로 배수관에 머리를 들이밀었던 너구리가 빠져나오지 못해 버둥거리고 있었다고 한다. 비록 이 너구리는 스스로 탈출하는 데는 실패했지만 야생동물 응급 서비스팀(WES) 덕분에 자유를 찾게 됐다.

구조 당시 모습이 찍힌 영상을 보면 너구리가 배수관 덮개에 난 구멍에 목이 끼인 채 옴짝달싹 못하고 있다. 이후 도착한 구조팀이 너구리를 구조하기 위해 배수관 뚜껑을 절단하기로 결정, 인근 동물 보호소로 이동했다.

이런 경우 일반적으로는 비눗물로도 충분히 해결할 수 있지만, 이 녀석은 발견당시 거칠게 몸부림을 친 탓에 목에 상처가 나 있었기에 배수관 덮개를 절단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던 것.

동물 보호소로 자리를 옮긴 구조팀은 너구리를 먼저 안정시킨 후 배수관 덮개 절단에 들어갔다. 이들은 까다로운 작업임에도 침착하게 절단 작업을 진행했다.



결국 구조팀은 너구리를 안전하게 구조한 후 부상 정도를 확인하고 치료에 들어갔다. 이후 너구리가 안정을 찾자 수박, 포도, 물과 같은 식사를 제공했다.

야생동물 응급 서비스 대표인 레베카 드미트릭은 “구조당시 너구리의 목에는 상처가 나 있었지만 다행히 그 상처가 깊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담당 수의사가 항생제 스프레이 등으로 치료했으며, 너구리의 상태는 금세 호전됐다고”고 덧붙였다.

이후 그녀는 블로그를 통해 “구조된 너구리가 행복을 되찾게 됐다”고 소식을 전했다.

사진·영상=유튜브: Barcroft TV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