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귀중품 놔두고 여성 팬티만 훔쳐 입은 ‘변태 도둑’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가정집에 침입한 도둑이 여성 속옷을 입고 나가는 모습이 촬영된 영상이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8일 미국 매체 뉴욕데일리뉴스는 지난달 25일 시카고의 한 가정집에서 발생한 황당한 절도 사건을 해당 영상과 함께 소개했다. 이 영상은 피해자의 집안에 설치된 보안카메라에 기록된 것이다.

영상을 보면 건장한 체구의 한 남성이 창문을 통해 집안으로 기어 들어온다. 한치 앞도 보이지 않는 어둠 속에 남성은 잠시 멍하니 서서 어둠에 눈이 적응될 때까지 기다린다.

잠시 후 남성은 준비가 됐다는 듯 헤드폰을 착용하는 여유를 보이며 본격적으로 집안 수색에 나선다. 그렇게 한참동안 집안을 뒤지던 도둑이 챙겨 든 것은 내용물을 알 수 없는 자루와 여성 속옷 한 장.

이어 도둑은 여성의 속옷을 든 채 테이블 위에 놓여 있는 집 주인 커플의 사진을 뚫어져라 쳐다보다가 액자를 내려놓고는 훔친 여성의 팬티를 바지 위에 입기 시작한다. 더욱 황당한 것은 팬티를 바지 위에 입은 채 집을 빠져 나가는 모습이다.



집 주인 스티브 프레몬드(Steve Fremond)씨는 “이번 사건을 겪기 이전에 인근에 이상한 도둑이 있다는 소문을 듣고 보안카메라를 설치하게 됐다”면서 “도둑은 우리의 귀중품들은 전혀 훔쳐가지 않았다. 만약 보안카메라가 없었다면 도둑이 침입했다는 사실도 몰랐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영상을 본 여자 친구가 매우 무서워했다”고 덧붙였다.

프레몬드 커플은 해당 영상을 경찰에 넘기고 수사를 의뢰한 상태다.

사진·영상=steven fremond, YouTube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