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초원에서 비틀거리며 선 채 새끼 낳는 어미 기린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린의 출산 순간이 포착된 사진이 화제다.

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아프리카 케냐 마사이 마라 국립 야생동물 보호구역을 방문한 여행업자 안드레아스 크나우센베르거(32)가 우연히 어미 기린이 비틀거리며 출산을 하는 경이로운 순간을 카메라에 담아냈다고 전했다.

안드레아스가 촬영한 사진에는 가느다란 다리를 비틀거리며 새끼를 낳는 어미 기린의 모습과 출산 후 어미와 새끼가 마주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특히 눈길을 끄는 사진은 새끼를 낳고 힘을 다한 어미 기린이 그 와중에서도 새끼 기린의 몸을 혀로 핥아 깨끗하게 씻기는 모습이다. 그리고 새끼 기린은 바깥세상으로 나온 지 30분이 지나자 다리를 부들부들 떨며 일어나 걷기 시작한다.

안드레아스는 “기린에게 가까이 다가갔는데 검은 무언가가 매달려 있었고 출산 중이라는 것을 알아차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린이 출산하는 동안 하이에나들이 주위를 어슬렁거리기도 했는데 다른 두 마리 기린이 출산하는 기린을 지키고 서 있는 흥미로운 광경도 목격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기린의 수명은 약 26년으로 한 번에 한 마리의 새끼를 낳으며, 임신 기간(포란 기간)은 15개월로 알려져 있다.

사진=Andreas Knausenberger/Caters News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