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마일리 사이러스 하반신 누드 친구가 공개..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팝스타 마일리 사이러스의 하반신 누드가 공개됐다.

12일(현지시간) 사이러스의 친구인 아마추어 사진작가 체인 토마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잠자는 뷰티’라는 글과 함께 사이러스의 엉덩이가 드러난 사진을 게재했다.

토마스는 사이러스를 애칭으로 불렀고, 사이러스는 종종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토마스의 이름을 태그한 채 사진을 올린 바 있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은 사진 속 여성의 얼굴이 보이지 않기 때문에 해당 여성이 사이러스가 아닐 수도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마일리 사이러스, 하반신 누드 추정 사진을 접한 네티즌은 “마일리 사이러스, 하반신 누드..사이러스라면 가능한 일”, “마일리 사이러스, 하반신 누드..하의 속옷이 작은 사이즈?”, “마일리 사이러스, 하반신 누드..둘이 무슨 관계지?”, “마일리 사이러스 사진은 문화 충격”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사이러스는 무대에서 성관계를 연상케하는 퍼포먼스 등으로 수차례 논란을 일으켰다. 앞서 지난 1일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디스코 가슴”이라는 문구와 함께 샤워 중 찍은 사진을 게재해 논란을 산 바 있다.

사진 = 토마스 인스타그램 (마일리 사이러스, 하반신 누드)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