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중앙분리대 서 있다 갱단에 공기총 맞는 누드男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벌거벗은 남자가 중앙분리대에 서 있다가 지나가는 갱단의 공기 소총에 맞는 장면이 포착돼 충격을 주고 있다.

13일 영국 메트로는 최근 카자흐스탄의 한 도로 중앙분리대에서 누드로 서성이던 27세의 유리 베이시토브(Yuri Baiseitov)란 남성이 도로를 지나가던 갱들에 의해 공기 소총(air rifle: 압축공기의 힘으로 탄환을 발사하는 총)에 맞는 웃지 못할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영상을 보면, 늦은 밤 중앙분리대에 벌거벗은 채로 서 있는 유리의 모습이 보인다. 차량이 멈춰서는 인기척에 그가 뒤돌아 본다. 무언가를 발사하는 소리와 함께 그가 고통을 호소한다. 바로 이 길을 지나가다 그를 본 갱단들이 그에게 공기 소총을 발사한 것. 그들은 동성애 혐오와 욕설을 퍼부으며 두 발이나 더 그를 향해 사격을 가한다.

한편 경찰 측은 남성에게 총격을 가한 범인들의 신원을 파악 중이다.

사진·영상= CEN / WorldLink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