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코피 자꾸 흘리던 20대 여성…알고 보니 거머리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몇 주간 코피를 계속 흘리던 영국 20대 여성의 콧속에서 약 3인치(7.62cm) 길이의 거머리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12일(현지시간) 영국 텔레그래프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동남아시아로 배낭여행을 떠난 다니엘레 리베라니(24)는 여행 도중 끊임없이 코피를 흘렸다. 그러나 그녀는 여행 중에 있었던 오토바이 사고로 인해 혈관이 터졌기 때문이라고 생각했다.

며칠 후 집으로 돌아온 다니엘레는 코피는 그쳤지만 무언가 콧구멍에서 끈적끈적하게 달라붙어 있는 것을 발견했다. 그러나 다니엘레는 이 또한 코피가 엉겨 붙은 것으로만 생각했을 뿐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았다. 물론 이 ‘핏덩이’를 꺼내기 위해 다니엘레는 코를 풀어보고 손으로 잡아당겨 보기도 했지만 그럴수록 핏덩이는 콧속으로 들어갈 뿐이었다.

그러던 어느 날, 샤워를 하던 다니엘레는 콧속에서 무언가 아랫입술까지 내려오는 것을 발견했다. 이를 거울로 자세히 살펴본 다니엘레는 깜짝 놀라 욕실을 뛰쳐나왔다. 바로 거머리였다.

그 길로 응급실로 달려간 리베라니는 30분간의 수술 끝에 결국 거머리를 제거했다. 꺼낸 거머리는 약 3인치(7.62cm) 길이에 두께는 다니엘레의 엄지손가락만 했다.

기생충 전문가는 “다니엘레가 여행 도중 수영을 하거나 물을 마시는 과정에서 기생충이 들어간 것 같다”면서 “거머리는 빨리 자라지 못하기 때문에 지금 크기로 봐서는 처음 들어갔을 때부터 큰 거머리가 들어간 것 같다”고 추정했다.

사진=Caters, 영상=TomoNews US/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