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美 여객기 내부 벽 균열로 긴급 회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여객기가 비행 도중 기내 벽에 균열이 생겨 긴급 회항했다.

14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뉴욕데일리뉴스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13일 오후 1시경 샌프란시스코를 출발해 댈러스로 가던 아메리칸 항공(American Airlines)의 보잉 757기 2293편의 기내 벽에 갑자기 균열이 생기면서 이륙한지 45분 만에 긴급 회항했다. 당시 여객기에는 승객 184명과 6명의 승무원이 탑승하고 있었다.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을 보면, 여객기 내 벽 이음새 부분에 균열이 크게 일어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승객들은 겁에 질린 듯 보이면서도 차분히 자리에 앉아있다.

승객들은 “여객기에서 쾅 하는 소리가 매우 크게 나면서 벽 이음새가 떨어져 나갔고 매우 두려웠다”고 전했다.

균열에도 불구하고 당시 기내 압력은 정상이었기 때문에 기장은 계속 댈러스로 향하려고 했지만 곧 마음을 바꿔 샌프란시스코로 긴급 회항했다.

샌프란시스코로 돌아온 승객들은 다른 비행기 편으로 댈러스로 향했다.

아메리칸 항공 측은 “다행히 기내 기압이 떨어지지 않았고,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밝혔다.

한편, 미 연방항공청은 정확한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해 조사에 착수했다.

사진·영상=KTVU, Extra World News/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