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싱가포르서 발 100개 달린 괴생명체 발견 ‘오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어와 유사하지만 촉수 같은 다리가 100여 개나 달린 괴생명체가 발견돼 화제가 되고 있다.

14일 영국 미러는 지난 9월 28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인근 바다에서 낚시 중이던 옹 한 분(Ong Han Boon·54)씨가 100여 개의 다리를 가진 괴생명체를 포획했다고 보도했다.

그가 촬영한 영상에는 문어와 유사한 모양을 가진 생물체가 100여 개 다리를 움직이며 꿈틀대는 모습이 담겨 있다. 움직이는 모습이 마치 외계 생명체를 닮았다.



괴상한 모양의 생명체를 잡은 옹은 “처음 낚싯대가 위 아래로 움직였을 때, 풀 같은 물체를 발견했다”면서 “물 밖으로 그것을 건져 올렸을 때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고 당시의 상황을 전했다.

이어 그는 “지금껏 바다에서 몇 가지 꽤 이상한 일들을 경험했지만 내 인생에서 이런 건 처음 접했다”며 “이 생물이 외계인이나 돌연변이의 일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해양동물학자들은 “이 생명체가 ‘삼천발이’(Basket Star)란 이름의 생물로, 불가사리나 성게와 같이 모양이 방사 대칭형을 띄며 5개의 발에서 잘게 갈라진 3000여 개 이상의 발을 가졌다는 바다 생명체”라 설명했다.

한편 과학자들에 따르면 지구는 71%는 바다로 구성돼 있으며 인간은 아직도 수중의 5% 조차도 탐사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OrtDunkeL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