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권총강도를 물통 하나로 물리친 용감한 여점원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시아에서 권총을 든 강도를 물병 하나로 물리친 여성이 화제다.

영국 미러의 16일자 보도에 따르면 이르쿠츠크 지역의 한 상점에 무장 강도가 들어와 권총으로 점원을 위협한 후 금품 갈취를 시도했다.

그러나 33살의 로리타 비즈루코바는 강도들의 위협에 물러서지 않고 그들에게 당당히 맞선다. 그녀는 폭력을 휘두르며 거칠게 행동하는 강도들과 싸우기 위해 옆에 놓여있던 5리터짜리 물통을 집어 든 것이다.

여성 점원의 기세에 안 되겠다 싶었는지 강도들은 이내 꽁무니를 내뺀다. 그런데 이 여성은 5리터짜리 물통을 한 손에 들고는 도망가는 그들 뒤를 쫓아 나간다.

현장에 있던 27살의 에피미야 프로코바는 “후드티를 입은 두 명의 남성이 상점 밖으로 도망쳐 나오는 것을 봤다. 단번에 어떤 상황인지 짐작할 수 있었다. 도망치던 강도를 향해 여성 점원이 커다란 물통을 던졌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강도가 도망가자 현장에서 그 상황을 지켜본 이들은 그녀를 향해 박수를 쳤고, 여성 점원은 다시 자신의 일터로 돌아갔다. 이 상황이 매우 우스꽝스러웠지만, 여성 점원의 행동은 대단히 용감해 보였다”고 말했다.



이에 로리타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내 행동이 용감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단지 그들의 태도가 나를 정말 화나게 했다. 나는 돈을 벌기 위해 열심히 일하고 있다. 그들이 너무도 쉽게 무언가를 그냥 얻으려하게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그래서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고 물통을 들고 무조건 추격한 것뿐이다”라고 덧붙였다.

경찰 대변인은 “무장 강도에 맞선 여성의 행동이 좋은 대안이었다고 말 할 수는 없지만 이 여성의 행동은 매우 용감했다”고 전하며 해당 강도들을 검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영상=유튜브, 247NewsVideos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