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英, CCTV에 포착된 움직이는 유령 불빛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움직이는 이상한 불빛이 ‘유령사냥꾼’들이 설치한 CCTV에 포착돼 화제가 되고 있다.

20일 영국 미러는 지난 9월 14일(현지시간) 리버풀 의학연구소(Liverpool Medical Institute)에서 정체불명의 움직이는 불빛이 포착된 영상을 기사와 함께 보도했다.

리버풀 의학연구소는 1837년에 지어진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의료기관 중 하나.

유령사냥꾼 세프턴 파라노말 조사팀(Sefton Paranormal Investigators)에 의해 포착된 영상을 보면 리버풀 의학연구소 건물 내부를 관찰하던 여성이 CCTV 카메라에 들어선 순간, 하얀 불빛이 허공을 유영하며 날아다니다 사라지는 모습이 포착돼 있다.



세프턴 파라노말 조사팀에 따르면 리버풀 의학연구소 메인 계단과 의학도서관, 빅토리아 강의실 내부에서 유령 같은 존재가 목격됐다.

4명의 조사관과 17명의 일반인으로 구성된 팀은 그 유령이 1907년부터 2년 동안 리버풀의 시장을 역임한 리차드 카튼(Richard Caton,1842~1926)이란 사실을 알아냈다.

세프턴 파라노말 조사팀의 파멜라 로비네트(Pamela Robinette)는 “우리가 외부에 전기 자기장 센서를 설치한 후 의학도서관에 도착했을 때 센서가 무언가를 감지한 후, 하얀 불빛과 동시에 알람이 울렸다”고 말했다.

로비네트는 “조사팀이 과거 연구소의 중요한 사람들의 초상화로 채워져 있는 벽을 향해 질문을 하는 중 리차드 카튼 초상화 앞에서 그를 불렀을 때 알람이 다시 울렸다”면서 “우리는 2시간 동안 리차트 카튼에게 질문을 이어갔으며 그 사이 17번의 알람이 작동했고 주변 온도가 5도나 하락하는 기괴한 현상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리버풀의 ‘리처드 카튼’은 1875년 토끼와 원숭이의 노출된 대뇌반구에서 발견한 전기적 현상을 연구한 내과의사이기도 했다.

사진·영상= dailymail.co.uk / CCTV News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