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이번엔 가슴 춤 아닌 트월킹’, 사라 엑스 밀스 영상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차르트 교향곡에 맞춰 가슴 율동을 선보여 화제가 된 사라 엑스 밀스(Sara X Mills)가 이번엔 트월킹 춤으로 또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트월킹(Twerking) 춤은 다리를 벌려 몸을 낮춘 상태에서 빠른 골반 바운스를 보이는 성적인 춤.

26일 유튜브에 공개된 영상에는 검정 크록탑에 속옷만 입은 사라가 등장한다. 보라색 머리의 그녀가 이번엔 엉덩이를 흔들며 트월킹을 선보인다. 그녀의 특기인 ‘가슴 흔들기’가 아닌 이번엔 엉덩이 근육을 자유자재로 움직인다. 그녀의 트월킹이 슬로우모션으로 보이기까지 한다.



지난 18일에는 웃통을 벗은 건장한 남자친구와 함께 음악에 맞춰 가슴으로 리듬을 타는 영상을 공개한 바 있다.

한편 이 영상은 유튜브에 게재된 지 이틀 만에 23만 4500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사진·영상= Sara X Mills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