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그놈의 성질 때문에’ 테니스 라켓 집어 던진 선수 결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포츠 경기에서 선수들이 감정 조절에 실패하며 경기를 망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곤 한다. 이런 경우 경기를 마치고 난 후 뒤늦게 땅을 치고 후회하는 경우가 다반사다.

최근 미국에서 열린 한 테니스 경기에 참가한 선수가 이 같은 일을 당해 화제다.

지난 28일(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주에서 열린 샬로츠빌 챌린저 단식 16강전에서 경기에 참가한 다리안 킹(Darian King) 선수가 그 주인공이다.

킹은 경기가 제대로 풀리지 않자 경기도중 테니스 라켓을 경기장 뒤쪽 벽면을 향해 집어 던졌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이 라켓이 튕기면서 여성 라인부심의 등으로 떨어졌다.

때문에 이 선수는 경기를 끝까지 마치지 못하고 실격 처리 되는 불운을 겪어야 했다.



당시 촬영된 영상을 보면 상대방의 공을 받아 내지 못한 킹이 분노로 라켓을 던지는 모습과 함께 여성이 다치는 순간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충격에 여성은 고통스러운 듯 바닥에 주저앉는 상황이 발생한다.

경기가 중단되자 킹은 사과는 커녕 자신의 잘못을 해명하기에 바빠 보인다.

현지 언론들은 테니스 라켓을 던진 킹의 무례한 태도가 테니스 팬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반면 일부 팬들은 피해 여성이 라켓이 부딪히는 소리에 놀란 것으로 보이며, 사실상 그녀가 큰 부상을 당하지 않았는데 지나치게 연기에 몰입한 것 같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2012년 아르헨티나 출신의 테니스 선수 다비드 날반디안은 경기 도중 라인맨을 거칠게 발로 차 논란이 됐으며 당시 비신사적인 행위로 대회조직위로부터 실격 처리를 당한 바 있다.

사진·영상=유튜브, Chriz2k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