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250피트 크레인 꼭대기 맨몸으로 올라 셀카 찍는 남성 ‘아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일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최근 유튜브에 게재된 한 청년의 아찔한 도전 모습이 담긴 영상을 소개했다. 이 영상은 250피트(약 76m) 높이의 크레인 위를 안전 장비 하나 없이 맨몸으로 오른 남성의 모습이 담겨 있다.

영상 속 주인공은 영국 출신 프리러너 제임스 킹스턴(24). 그는 자신의 몸에 소형 특수 카메라를 달고 역동적인 도전 순간을 기록했다. 그의 이번 도전은 영국 잉글랜드 햄프셔주(州) 남부 사우샘프턴에 위치한 한 건설현장에서 이뤄졌다.

영상을 보면 킹스턴이 건설 현장의 타워크레인을 걸어 올라가기 시작한다. 그는 자신의 목표 지점을 향해 계단을 밟고 크레인을 오르는 것. 그러나 어느 지점에 이르자 외부인 출입을 통제하기 위해 자물쇠로 채워져 있다. 이에 킹스턴은 잠시도 망설이지 않고 계단 외부로 발길을 옮겨 계속 오른다.



어느덧 크레인 꼭대기에 올라선 킹스턴. 그의 시점으로 비춰지는 크레인 아래의 모습은, 영상을 통해 보는 이들까지도 공포가 느껴질 만큼 아찔하다.

이후 장면은 킹스턴이 크레인 정장에서 위태롭게 선 상태로 셀카봉을 꺼내들고는 그곳에 오른 자신의 모습을 확인시킨다. 그야말로 오금이 저리는 인증샷인 셈이다.

지난 23일 유튜브에 게재된 해당 영상은 현재 18만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사진·영상=James Kingston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rk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