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상어로 포위된 고래 사체 등에 올라탄 겁없는 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상어가 우글거리는 곳에서 고래 사체에 오른 남성의 모습이 포착돼 충격을 주고 있다.

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호주 서부 퍼스 민다리(Mindarie)의 해리슨 윌리엄스(Harrison Williams)가 죽은 고래의 사체를 먹기 위해 모여든 상어들이 우글거리는 가운데, 죽은 고래 등에 올라탄 위험한 상황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토요일인 1일 오후 1시 반 윌리엄스는 몇 주 동안 로트네스트와 프리맨틀 사이에 떠 있는 12m짜리 거대 향유고래의 사체 위에 오른다. 평소 고래 주위에는 사체를 먹기 위해 모여든 거대한 뱀상어떼와 백상아리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상어떼 출몰이 잦은 고래 주위를 헤엄쳐 등에 오른 그의 아찔한 상황이 채널 7 News 방송사의 헬기에 고스란히 잡혔다.

지역 수산과 토니 카페루티(Tony Cappelluti) 감독관은 “먼 곳에서 죽은 고래의 사체를 먹기 위해 상어떼가 모여들기 때문에 고래가 있는 바닷물 속으로 뛰어드는 일은 매우 위험한 짓”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정말 위험한 짓이네요”, “상어밥이 될 수도 있어요”, “저런 무모한 짓을~”등 질타하는 댓글을 달았다.

사진·영상= Amez News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