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꽃미남 근육남 뉴욕 10시간 보행, 여성들 성희롱 횟수가 무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한 여성이 미국의 뉴욕 거리를 홀로 10시간 가량 걷는 동안 108차례의 성희롱을 당했다는 내용의 영상이 논란 속 화제가 된 가운데 이번에는 근육질의 남성 모델이 같은 실험에 참여했다.



‘뉴욕에서 3시간 동안의 희롱’(3 Hours Of “Harassment‘ In NYC!)이라는 제목으로 유튜브에 올라온 영상을 보면, 한 남성 모델이 근육질의 몸매가 드러나는 얇은 반팔 티셔츠를 입고 뉴욕 거리를 활보한다.

그러자 많은 여성들이 그에게 시선을 떼지 못하고 몇몇 여성은 “오 세상에”, “젠장”이라며 그에게 욕설이 섞인 감탄사를 내뱉기도 한다. “내 친구가 관심 있어 하는데 번호 좀 줄 수 있나요?”라고 묻는 여성도 있다. 그 와중에 남성들까지 그에게 “어디 가?”, “이리로 와”라며 추파를 던진다.

남자친구와 함께 있던 여성마저 모델 남성에게 눈을 떼지 못하자 남자친구기 여자친구의 몸을 훽하고 돌려놓는 광경도 펼쳐진다.

해당 영상을 제작한 프랭스터 그룹(장난치는 사람들)은 이 모델 남성이 뉴욕 거리를 3시간 동안 걸었고 30차례의 언어적 성희롱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칭찬 아닌가?”, “모델은 기분이 좋을 것 같은데…”라는 댓글을 남기고 있으며 성희롱 논란에 다시 한번 불을 지피는 상황이다.

지난달 31일 유튜브에 올라온 해당 영상은 현재 211만 건 이상의 높은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사진·영상=ModelPrankstersTV/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