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레알 경기 직후 꼬마팬들 난입…호날두에 ‘대롱대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레알마드리드와 스페인 그라나다의 경기 직후 꼬마팬들이 경기장에 난입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2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지난 1일 누에보 로스 카르메네스에서 열린 2014-2015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10라운드 레알 마드리드와 그라나다의 경기 직후 꼬마팬들이 경기장에 난입, 크리스티아누 호날두(29, 레알 마드리드)를 끌어안고 떨어지기를 거부했다고 전했다.



당시 영상을 보면, 안전 요원들이 경기장을 지키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꼬마팬들이 경기장으로 난입한다. 그중 한 소년은 고목나무에 붙은 매미처럼 호날두를 꽉 끌어안더니 떨어질 생각을 하지 않는다. 호날두는 소년의 어깨를 다독인다. 곧 출동한 안전요원들은 꼬마팬을 호날두에게서 떼어낸다.

이 밖에도 경기장에 난입한 꼬마팬들은 세르히오 라모스 등 다른 선수들도 끌어안다가 끌려나가는 모습을 보였다.

호날두를 안아보기 위해 팬들이 난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호날두는 2013년 9월 난입한 유학생 팬을 경호원을 통해 보호해 내보냈고, 추방될 위기에 놓인 팬을 위해 탄원서까지 냈다. 또 올해 계속되는 팬들의 난입에도 호날두는 팬들을 안아주거나 다독여 내보내는 등 슈퍼스타다운 모습을 보였다.

한편, 호날두는 이날 경기에서 전반 2분 만에 카림 벤제마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 결승골을 터트렸다. 호날두의 활약에 힘입어 레알마드리드는 그라나다를 4대 0으로 크게 이기며 8승 2패(승점 24)로 리그 1위에 올라섰다.

사진·영상=RockStar Deportes/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