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화 ‘국제시장’ 김슬기 “이번 영화 잘되면 다음엔 제가 주인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일 오전 서울 CGV압구정에서 영화 ‘국제시장’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윤제균 감독을 비롯 배우 황정민, 김윤진, 오달수, 정진영, 라미란, 김슬기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 ‘국제시장’은 1145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전 국민에게 뜨거운 감동과 웃음을 선사했던 윤제균 감독의 작품으로, 1950년 한국전쟁 이후 현재에 이르기까지 격변의 시대를 관통하며 살아온 ‘덕수(황정민 분)’의 인생을 통해 우리 시대의 아버지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극중 김슬기는 ‘덕수’의 철없는 사고뭉치 여동생 ‘끝순’역을 맡았다.

이날 김슬기는 “부산 출신인데 부산에 위치한 국제시장에 가 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한 번도 가본 적이 없다. 서울에 사는 사람이 63빌딩 안 가듯이 부산 사람이 굳이 부산의 명물을 찾아가지 않는다”면서 “나중에 부산에 가면 꼭 가보도록 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슬기는 “윤제균 감독님이 이 영화 ‘국제시장’이 잘되면 다음 작품은 끝순이(김슬기 분)를 주인공으로 하신다는 농담을 기억하고 있다”면서 “참 잘 될것 같다”며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어보였다.

이어 “좋은 가족 영화에 참여한다는 것만으로도 뿌듯하다. ‘국제시장’을 촬영하며 이런 선배님들 사이에 제가 있어도 되나하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라면서 “정말 많이 배웠고 영광이었다. 감사드린다”고 마음을 전했다.

그 때 그 시절 오직 가족을 위해 굳세게 살아온 우리들의 아버지 이야기를 담은 영화 ‘국제시장’은 오는 12월 개봉예정이다.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