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씨앤앰 노동자 2명 전광판 꼭대기 올라 고공농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손형준 기자 boltagoo@seoul.co.kr


케이블방송업체 씨앤앰(C&M)의 하청업체 노동자 2명이 12일 서울 중구 서울신문사 앞 전광판에서 고공농성에 돌입했다.

씨앤앰 하도급 업체서 일하던 강벽덕(35)씨와 임정균(38)씨는 이날 새벽 5시께 20미터 높이의 전광판에 올라 고공농성을 시작했다. 이들은 ‘비정규직 109명 대량해고, MBK와 씨앤앰이 책임져라’는 내용의 현수막을 내걸고 “회사가 해고문제를 해결할 때까지 내려가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희망연대노동조합 케이블방송비정규직지부 소속으로, 직장 동료들과 함께 지난 7월 9일부터 127일째 광화문 파이낸스센터 인근에서 노숙 농성을 해왔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