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승강기에서 남성이 여성 폭행할 때 동승자들 반응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좁은 엘리베이터 안, 여성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남성을 보게 된다면 당신은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최근 외국에서 만든 엘리베이터에서 남녀가 싸우는 실험 영상이 유튜브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유튜브에 올라온 2분 10초 가량의 영상에는 스웨덴의 한 엘리베이터 안 모습을 보여준다. 엘리베이터에 승객들이 탑승하자 남녀가 소리를 지르며 싸우기 시작한다. 화가 난 남성이 여성의 머리를 쥐어박으며 폭력을 행사한다. 해당 여성이 괴로운 표정을 짓지만 누구하나 말리는 사람이 없다. 커플의 상황을 모른 체하거나 그저 쳐다볼 뿐이다.



영상이 끝날 무렵, 커플의 왼편으로 한 여성이 탑승한다. 어깨에 가방을 둘러멘 여성이 남자를 보며 “당신이 여자를 때린다면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경고한다. 그 순간 남성이 미소를 지으며 “당신이 (우리 실험에) 반응한 유일한 사람”라 말하며 엘리베이터 천장에 달린 카메라를 가리킨다. 다행이라는 안도의 한숨을 내쉰 여성이 “나는 사람들이 반응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믿을 수 없다”고 말하며 엘리베이터에서 내린다.

곧이어 영상의 마지막 부분에는 “엘리베이터에는 53명의 사람이 탑승했으며 오직 한 명만이 반응을 보였다. 나는 스웨덴에서 20분 동안 여성을 폭행했다”는 자막이 나오면서 끝이 난다.

한편 이 영상은 스웨덴의 ‘스톡홀름 팬더’(STHLM Panda)에서 만든 바이럴 영상으로 11일 유튜브에 게재된 지 하루만에 31만 9100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사진·영상= STHLM Panda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