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고객 노트북 웹캠에 찍힌 호텔 청소부, 청소는 안하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객이 잠시 방을 비운 사이 보인 한 호텔 청소부의 딴 짓이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5일(이하 현지시간) 미국의 한 호텔에서 청소를 하기 위해 손님의 방 안에 들어온 여성 청소부가 고객의 물품에 손을 대는 모습을 보여 충격을 주고 있다고 10일 영국 메트로가 전했다. 당시 이 모습은 손님의 노트북 웹캠에 그대로 녹화됐다.



영상을 보면, 한 여성 청소부가 호텔 방 문을 열고 들어오더니 손님이 아침에 받은 소포를 유심히 확인한다. 그리고는 손님의 게임기와 노트북, 태블릿PC를 사용한다. 한참 동안을 고객의 물품을 자신의 물건인 양 가지고 놀던 청소부는 손님의 여행용 가방 안을 들여다보는 일도 서슴지 않는다. 그리고는 다시 손님의 노트북을 뒤적뒤적 거린다. 한참이 지났을까. 그제야 청소부는 화장실을 비롯해 이불과 베개를 정리한다.

영상을 공개한 손님은 영상의 말미에 “호텔에서 자리를 비울 때 조심하세요”라는 문구를 넣어 경고했다.

한편, 8일 유튜브에 해당 영상이 올라오자 누리꾼들은 “이건 범죄다”, “딱 걸렸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으며, 해당 영상은 260만 건 이상의 높은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사진·영상=Vince Stravix/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