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스위스 리그서 골키퍼의 믿기 힘든 신들린 선방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위스 FC 아라우와 골키퍼의 선방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9일 2014-2015시즌 스위스 수페르 리그 15라운드 FC 취리히와 FC 아라우와의 경기가 열렸다. 해당 영상은 이날 전반 32분경 취리히가 얻은 패널티킥 상황에 벌어진 광경을 담고 있다.

영상을 보면 튀니지 출신 취리히의 공격수 아민 세르미티가 페널킥을 준비를 하고 있다. 묘한 긴장감이 감도는 가운데 아민 세르미티가 페널티킥을 찬다. 골과 다름없는 상황임에도 아라우의 골키퍼는 손을 뻗어 공을 쳐 낸다.



이때 골키퍼가 쳐낸 볼이 아민 세르미티 앞으로 다시 튕겨져 나오며, 두 번째 골 기회를 잡은 것. 그 기회를 놓치지 않고 아민 세르미티는 다시 한 번 골문을 향해 회심의 발리슛을 날린다. 하지만 이번 역시 상대팀 골키퍼가 볼을 쳐내며 득점이 무산된다. 그런데 이번에는 자책골로 이어질 수 있는 위기로 뒤바뀌는 상황에서도 아우라 선수들이 이를 막아내는 진풍경이 펼쳐진다.

해당 경기 상황은 뒤늦게 알려지며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FC 아우라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이 영상은 현재 20만이 넘는 조회수를 보이며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한편 이날 경기는 아라우와 골키퍼의 선방에도 불구하고 취히리가 1대0 승리를 거뒀다.

사진·영상=유튜브, Endriuu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