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호주서 고장난 소형 항공기 비상착륙 시도 ‘하마터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랜딩기어 고장을 일으킨 소형항공기가 조종사의 침착한 대처로 비상착륙에 성공해 화제가 되고 있다고 호주 일간지 헤럴드선이 1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사건은 이날 오전 호주 멜버른 무라빈 공항 활주로에서 발생했다. 당시 착륙을 시도하려던 항공기 랜딩 기어에 이상이 있음을 감지한 조종사가, 공항 컨트롤 타워에 문제점을 전달했다.

이후 조종사는 안전한 착륙을 위해 먼저 연료통 비우기를 시작했다. 현지 상공을 돌며 연료를 소모하기로 한 것. 이어 침착하게 관제탑 지시를 따르며 30분 가량 활주로 상공을 돌던 조종사는 연료가 다 비워지기 직전에 착륙을 시도했다.



비상착륙 당시 모습이 촬영된 영상을 보면 활주로에 착륙하는 항공기를 볼 수 있다. 그런데 항공기 앞바퀴가 90도 가량 틀어져 있는 것이 확인된다. 항공기는 그 상태로 활주로에 위태롭게 미끄러지지만, 다행히 큰 사고 없이 안전하게 착륙에 성공한다.

공항 관계자에 따르면 “사고기 조종사로부터 랜딩기어에 이상이 있다는 연락을 받고 착륙 도중 발생할 수 있는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구급차와 소방차를 대기시켰다. 또한 화재 발생을 막기 위해 활주로에 발포제를 뿌려놓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저 비상상황에 대비한 안전 메뉴얼에 따라 긴급서비스를 한 것뿐이다”라고 덧붙였다.

사진·영상=유튜브, 7NEWS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