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너 잘 걸렸다” 임자 잘못 만난 도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가정집을 털려던 절도범이 주인에게 혼쭐이 난 후 경찰에 연행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도둑 입장에서는 그야 말로 번지수를 잘못 찾은 꼴이다.

17일 미국 더블레이즈 등 현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11일 시애틀에 거주하는 앤드류 마이어스와 그의 여자 친구 메간 피에로위크는 누군가 집에 침입한 흔적을 발견했다. 그리고 사흘 뒤인 지난 주말 오후, 앤드류는 폐쇄회로(CC)TV를 지켜보던 중 자신의 집을 다시 찾은 도둑을 확인하고 제압한 것이다.

도둑을 제압하던 모습이 찍힌 CCTV 영상을 보면, 앤드류는 위에서 도둑을 깔고 앉은채 사정없이 때리는 모습을 확인 할 수 있다. 도둑은 벗어나려 발버둥을 쳐 보지만 앤드류의 강한 주먹세례를 피하기에는 역부족이다. 도둑은 결국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연행되고 만다.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메간은 “도둑이 우리 집 주변을 돌고 있었다. 매우 두려웠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당시 CCTV에 모습을 드러낸 도둑을 본 앤드류는 “무슨 일이냐”고 물었다. 이에 도둑은 “나 여기 사는데”라고 능청스럽게 답했다. 이에 앤드류가 “너 여기에 살지 않아”라고 받아치자, 도리어 도둑이 “너 누구야”라며 되물었고, 이에 앤드류는 “나 친구랑 여기 살아”라고 대답한 후 강펀치를 날린 것이다.

경찰에 체포된 34세 범인은 절도 혐의로 킹 카우티 형무소에 수감됐다.

사진·영상=유튜브, TomoNews US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