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배고픈 노숙인 앞에 일부러 지갑 떨어뜨려봤더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당장 배가 고픈 노숙인들 앞에 지갑을 떨어뜨리고 간다면 양심을 지킬까?”

유튜브 채널 ‘바이럴 형제(ViralBrothers)’로 활동하는 체코 청년 두 명은 이 같은 궁금증을 품고 체코 프라하 거리에서 실험을 진행, 결과를 영상에 담아 유튜브에 공개했다.



영상을 보면,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실험남은 노숙인들 앞을 지나며 일부러 지갑 흘리기를 반복한다. 그러나 어느 정도 예상했듯 당장 배가 고픈 노숙인들은 그 누구도 지갑을 돌려주지 않는다. 노숙인들은 지갑을 은근슬쩍 자신의 주머니에 넣거나 지갑 안을 샅샅이 뒤진다.

이 같은 결과에 청년들은 실망을 거듭했지만 실험 진행 5일 만에 ‘정직한 노숙인’을 만날 수 있었다.

여느 때처럼 노숙인 앞으로 길을 걷던 실험남이 지갑을 일부러 떨어뜨린다. 그 순간 지갑을 주워든 노숙인은 실험남을 불러 세운다. 이에 실험남이 ”고맙다“면서 감사를 표하자 노숙인은 “천만에. 그런데 내가 먹을 게 없어서 그런데 잔돈이 있다면 조금만 주면 안되겠나?”라고 간청한다.

실험남은 “물론이죠”라면서 뒤에서 이 모습을 몰래 찍고 있던 친구를 부른다. 이어 실험남은 “사실 당신이 정직한 지 보려는 실험이었다. 당신에게 선물을 주고 싶다”라고 털어놓는다.

영상을 찍던 청년은 자신들의 실험에 대해 설명하면서 정직한 노숙인에게 선물로 현금 2만 코루나(한화 약 100만원)를 건넨다. 그러자 노숙인은 “정말 너무 행복하다. 살면서 이런 적은 처음이다”라며 눈물을 흘린다.

지난 10일 유튜브에 게시된 해당 영상은 현재 218만 건의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사진·영상=ViralBrothers/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