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체코 로마 가톨릭 교회서 ‘귀신쫓기’ 수행의식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로마 가톨릭 교회에서 빙의된 여성에게 귀신쫓기 수행의식을 하는 순간이 포착돼 충격을 주고 있다.

18일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2월 체코 남부 브라노프 나트 디유이(Vranov nad Dyji)의 한 로마 가톨릭교회에서 악마를 내쫓는 엑소시즘 의식을 행하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영상을 촬영한 다니엘 트롯타차는 현지 언론을 통해 “여성의 비명과 고함을 지르는 소리를 듣고 교회 문으로 다가갔다”면서 “교회 문 열쇠 구멍을 통해 교회 제단 앞에 서 있는 사람들의 모습과 소리를 지르는 여성의 모습을 2분여 동안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영상에는 열쇠 구멍을 통해 몰래 촬영한 엑소시즘 의식 모습과 제단 앞에 서 있는 여러 명의 사람과 여성의 알 수 없는 고함과 울부짖음, 비명소리, 라틴어 기도 소리가 함께 들린다.

교회의 엑소시즘 의식을 도촬한 해당 동영상은 그동안 주목을 받지 못했지만 이번주 가톨릭 교회의 사제 마렉 둔다(Marek Dunda) 신부가 그 진위를 인정하면서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다. 둔다 신부는 “엑소시즘 의식은 사실이지만 여성의 상태에 대한 세부 사항과 신원공개는 거절한다”며 더 이상의 언급을 거부했다.

한편 지역 주민들은 “무서운 비명을 포함한 소리가 교회 밖 멀리까지 들리고 있다”며 엑소시즘 의식에 대해 무서움과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사진·영상= Shazzy Mazzy6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