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동성애 혐오 반대’ 캠페인 위해 누드 경기 펼친 대학 하키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성애 혐오 반대’를 위해 영국의 남성 필드하키팀이 옷을 벗었다.

23일 미국 뉴욕데일리뉴스 보도에 따르면 최근 영국 노팅엄 대학교 남자 하키팀 선 수 17명이 ‘동성애 혐오’에 맞서기 위해 하키복을 벗어던지고 맨몸의 누드 상태로 하키 경기를 선보였다.

영상에는 17명의 필드하키 선수들이 손으로 중요 부위(?)만을 가린 채 한 손으로 하키를 즐기는 모습과 함께 시합을 끝낸 선수들이 ‘스포츠에서의 동성애 혐오 반대 ‘(No homophobia in sports)란 글귀를 몸에 새긴 채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이 담겨 있다.



영상은 노팅엄 대학교의 ‘보이스 유어 라이트 프로젝트’(Voice Your Rights Project)의 일환으로 제작됐다. 프로젝트 리더 드미트리 비챠스(Dimitri Vichas)는 미러와의 인터뷰를 통해 “누드 하키 경기가 인기를 끌 것이라 생각해 이런 아이디 어를 내놓았다”며 “’동성애 혐오 반대’를 위해 하키팀에게 협조를 구했더니 흔쾌히 촬영을 허락해줬다”고 밝혔다.

이들은 자신들의 프로젝트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2014년 영국 올림픽팀 541명 중 1명의 동성애 선수가 보고된 바 있으며 축구경기에서 경기를 관람하는 10명 중 7명 의 사람들이 ‘동성애 혐오’를 목격했다”면서 “스포츠계에서도 동성애에 대한 혐오와 두려움이 만연해 있다. 이제는 변화를 위한 시간”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누드 하키에 흔쾌히 참여한 디어스 데닝(Piers Denning·22)는 “동성애는 스포츠계에서 오랫동안 문제시되어 왔으며, 우리 모두 이 사실을 잘 알고 있었다”면서 “우리에게 스포츠는 대학생활의 너무나 큰 부분을 차지하기 때문에, 누구나, 자기 자신을 숨기지 않고 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일 유튜브에 게재된 이 영상은 현재 27만 2500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사진·영상= PinkNews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