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먹던 소시지 안에서 죽은 새끼 쥐 발견 ‘경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취식 중인 통 소시지 안에서 쥐가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29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최근 러시아 아나톨 보론코프(28)란 남성이 자신이 구입한 소시지 안에서 죽은 새끼쥐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보론코프가 공개한 29초의 영상에는 비닐봉지에 담긴 통 소시지를 벌리자 죽어 있는 어린 쥐 한 마리가 보인다. 쥐의 형태가 고스란히 남아있어 충격적이다.

처음 소시지를 맛본 보론코프는 “처음 소시지를 한입 물었을 때, 무언가 씹히는 느낌이 들었다”면서 “후추라고 생각했지만 그것은 쥐의 발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정말 불편한 느낌이었지만 가족들이 아닌 내가 그것을 먹었기에 다행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브론코프는 현재 환경 보건 당국에 이 사실을 알린 상태다. 그는 “나는 보상금을 원하지 않는다”며 “소시지를 제조한 회사의 조사를 통해 내가 생각할 만큼 위생상태가 좋지 않다면 문을 닫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소시지를 판매한 이르쿠츠크의 슈퍼마켓 타티아나 쿠즈미나씨는 “지금껏 이런 경우는 없었다”면서 “고객에게 소시지 전체 가격을 환급해 드렸으며 제조사에 연락해 해명을 요구한 상태”라고 말했다.

사진·영상= OpracleMenwon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