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어딜 만져? 성추행男에 벨트 휘두르는 용감한 자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버스에서 성추행하던 남성들을 혼내준 젊은 자매 영상이 화제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미러’는 인도 뉴델리 하리아나주 로타크(Rotak)의 한 버스에서 자신들을 성추행한 남성들에게 허리띠를 휘두른 용감한 자매 아티(Aarti)와 푸자(Pooja)에 대해 보도했다.



지난 28일 뉴델리 북서쪽 40마일 떨어진 로타크의 한 버스 안. 아티와 푸자 자매가 3명의 남성에게 성추행을 당했다. 남성 중 한 명은 자매에게 “휴대전화 번호 좀 달라”고 했다가 이를 거절당하자 친구들과 함께 외설적인 제스처와 농담을 해가며 자매들을 성추행했다.

남성들의 계속된 성추행에 자매는 항의했지만 남성들의 추태는 멈추지 않았다. 남자들은 자매에게 손시늉으로 키스를 보내고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언행도 서슴지 않았다. 항의가 거세지자 남성 중 한 명이 자매 중 한 명의 목을 붙잡았다. 목을 붙들린 자매를 구하기 위해 다른 자매 한 명이 허리띠를 휘두르며 반격을 가한다.

자매 중 한 명은 현지언론 지 뉴스(Zee News) 통해 “우리가 항의하자 그들은 외설적인 제스처를 취했으며 내가 다가가 그만둘 것을 요구하자 우리에게 폭력을 행사하기 시작했다”면서 “난 여형제를 구하기 위해 허리띠를 꺼내 들어 그들에게 휘둘렀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당시 버스 안 어떤 승객들도 우리를 도와주지 않았으며 우리는 운행 중인 버스에서 밖으로 내던져졌다”고 덧붙였다.

한편 자매의 아버지 라제쉬 쿠마르는 “경찰이 이 일을 무마시키려고 압력을 가해왔다”고 전했지만 현지 언론은 자매를 성추행한 세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사진·영상= HDNEWS24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