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인도 여배우 치마 짧다는 이유로 방청객男에 얼굴 구타당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 진행 중인 인도의 여배우가 한 남성으로부터 얼굴을 구타당하는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1일 미국 뉴욕데일리뉴스는 최근 인도의 TV 프로그램 진행자이자 유명 여배우인 가우르 칸(Gauhar Khan·34)이 한 남성 관객으로부터 얼굴을 구타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힌두 스탄 타임즈의 기사를 인용해 보도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인도 리얼리티 쇼 프로그램 ‘인도 로우 스타’(India‘s Raw Star) 세트장. ’그랜드 파이널‘(Grand Final: 시즌 최종 경연) 촬영 중 진행자 칸이 한 남성 방청객에게 얼굴을 가격당한다.

칸을 공격한 후, 스튜디오 내 경비원에게 붙잡힌 폭력용의자는 24세의 ’모하메드 아킬 말릭‘(Akil Mallick)이란 남성으로, 칸의 치마 길이가 너무 짧아 화가 난 나머지 이러한 일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사건 이후 경찰에 인계돼 조사를 받고 있는 말릭은 “무슬림 여성인 그녀가 그러한 짧은 드레스를 입어서는 안된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세트장에는 2500명의 방청객과 250명의 경비원이 있었지만 칸에게 폭행을 가하는 남성의 습격을 막지 못했다.

사진·영상= Bollywood Life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