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주노 템플, 마이클 안가라노 커플 출연작 ‘매직 티팟’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때려라! 부자가 될 것이다!’

호기심을 자아내는 이 문구는 영화 ‘매직 티팟’의 예고편에 있는 카피다. 영화 ‘매직 티팟’은 추억의 만화 ‘시간탐험대’에 등장하는 마법의 주전자 ‘돈데크만’과 유사한 소재로 이목을 끌고 있는 작품이다.

‘매직 티팟’은 무능력한 남편 존(마이클 안가라노)과 콧대만 높은 취업 준비생 아내 앨리스(주노 템플)가 가난한 생활을 하던 중 ‘돈을 만들어내는 마법주전자’를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판타지 로맨틱 코메디다.



이번에 공개된 예고편은 ‘돈벼락’을 꿈꾸는 가난한 신혼부부 ‘존’과 ‘앨리스’의 푸념으로 시작된다. 직장에서 해고되고, 취업에 실패한 두 사람 앞에 갑자기 ‘때리면 돈이 뿜어져 나오는 주전자’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아냈다.

철없지만 귀여운 아내 ‘앨리스’ 역은 할리우드 신예 주노 템플이, 무능력하지만 긍정적인 남편 ‘존’ 역은 아역배우로 이름을 알린 마이클 안가라노가 맡았다. 이들은 영화 속에서 신혼부부로 호흡을 맞춘 이후 실제 커플로 발전해 화제가 되고 있다.

라마 모슬리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매직 티팟’은 12월 중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사진·영상=씨네그루㈜다우기술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