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오토바이 타고 롤러코스터 코스 돈 강심장男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토바이를 타고 롤러코스터 레일을 달리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화제다.

해당 영상 속 주인공은 프랑스 출신의 모터스포츠 선수 ‘줄리안 듀퐁’. 그는 지난 5일 멕시코 시티의 차풀테펙 놀이 공원에서 이색 오토바이 묘기를 선보였다. 세계에서 악명 높기로 유명한 나무로 만들어진 롤러코스터 트랙 위를 오토바이를 타고 질주한 것.

당시 촬영된 영상을 보면 줄리안 듀퐁이 앞바퀴를 들고 가파른 오르막길을 거침없이 오르기 시작한다. 이후 그는 트랙 위에서 공중제비를 선보이는가 하면, 급경사 코스를 한 치의 망설임 없이 내리꽂듯 달린다.





줄리안 듀퐁은 총길이 1.2km, 최고 높이 33m에 달하는 이 레일 위를 무사히 완주하는데 성공했다.

줄리안 듀퐁은 “이번 도전은 익숙하지 않은 도전이었기에 많이 긴장했다”며 쉽지 않은 도전이었음을 전했다. 이어 “나는 멕시코를 좋아한다. 불가능이 가능한 장소이기 때문이다. 이런 도전을 할 수 있는 장소는 세계 어디에도 없을 것이다. 도전에 성공하게 되어 매우 기분이 좋다”고 성공소감을 밝혔다.

사진·영상=Red Bull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