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영화 ‘워킹걸’ 클라라 “항상 고경표가 그리웠다” 깜짝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항상 고경표가 그리웠다”

클라라가 9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워킹걸’의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영화 워킹걸에서 클라라는 조그만 성인용품숍을 운영하며 여러 남자를 동시에 만나며 자유롭게 사는 ‘난희’ 역을 맡았다. 그러나 극중 클라라는 고경표(경수 분)와 육체적 교감을 나누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그를 밀어내는 의외의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이날 제작보고회 현장에서 클라라는 “조여정과 김태우가 계속 붙어있는데다가 혼자 덩그러니 있는 나를 놀려댔다”면서 “현장에서 고경표가 항상 그리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클라라는 고경표에게 “고경표씨 왜 안 오셨어요. 오늘마저도 저를 혼자 두면 어떻게 합니까. 촬영장에서 항상 좋으시던 모습이 그립네요”라고 영상 편지를 전했다.

한편 이번 영화 ‘워킹걸’이 첫 장편영화인 클라라는 영화를 보러 올 많은 남성 팬들에게 ”클라라가 보여줄 수 있는, 실망시켜드리지 않을 만한 모든 것이 나온다”며 많은 관심을 부탁했다.

호기심을 자극하는 섹시 코드와 오락적 재미를 겸비해 여성들의 일과 사랑을 생각해보게끔 하는 영화 ‘워킹걸’은 공포 영화 ‘기담’의 정범식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배우 조여정과 클라라, 김태우, 김보연, 라미란, 배성우, 고경표 등이 출연한다. 오는 2015년 1월 개봉 예정이다.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