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워킹걸’ 조여정, 김태우와 10년 만의 호흡 ‘척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태우와 10년 만의 호흡 잘 맞았다”

9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는 영화 ‘워킹걸’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정범식 감독을 비롯해 배우 조여정과 클라라, 김태우가 참석했다.

영화 ‘워킹걸’은 2015년 새해 첫 코미디 영화로 초고속 승진의 기회를 앞두고 하루아침에 회사에서 해고당한 커리어 우먼 ‘보희’(조여정 분)와 폐업 일보 직전의 성인용품숍 사장 ‘난희’(클라라 분)의 엉뚱한 동업 스토리를 그리고 있다.

조여정은 그동안 영화 ‘방자전’(2010년)과 ‘후궁: 제왕의 첩’(2012년), ‘인간중독’(2014년) 등을 통해 명품 배우라는 것을 입증해왔다. 이번 영화 ‘워킹걸’은 그런 조여정에게 코미디라는 장르를 통해 다시 한번 연기 변신을 시도한다는 점에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조여정은 “영화 워킹걸이 육체적으로나 체력적으로 가장 힘들었던 영화였던 것 같다”면서 “코미디라는 장르에 도전해볼 줄은 상상도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막상 해보니까 사람들을 웃기는 것은 아무나 하는 것이 아니라는 걸 느꼈다”면서 “힘들었고, 또 힘든 만큼 즐거웠다”고 전했다.

특히 이날 조여정은 김태우와의 호흡에 대해 밝혀 눈길을 끌었다. ‘워킹걸’에서 부부로 등장하는 김태우와 조여정은 과거 드라마 ‘덕이’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조여정은 “김태우와 부부 역할을 생각조차 해본 적이 없다. 그런데 만나보니까 너무 잘 어울리더라. 김태우가 대본에는 없는데 애드리브를 할 때는 정말 능청스러웠다”며 의미심장한 웃음을 지어 보였다. 또 조여정은 “김태우가 없었다면 극중 역할을 부끄러워서 하지 못 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포 영화 ‘기담’(2007년) 등을 통해 충무로에서 실력을 인정받은 정범식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워킹걸’은 배우 조여정과 클라라, 김태우를 비롯해 김보연, 라미란, 배성우, 고경표, 조재윤, 김기천, 김하유, 김여린 등 개성파 배우들이 출연해 깨알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2015년 1월 개봉예정.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