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택배 분실에 택배 차량 때려부수는 고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분노한 고객이 아이스하키 스틱으로 택배 차량을 부수는 영상이 충격을 주고 있다.

1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미러는 체코 즐린스키주(州) 즐린에서 일어난 일명 ‘택배 분노’ 사건 영상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택배를 받으려고 하던 미로슬라브 스타렉(43)은 자신의 택배를 택배기사가 분실한 것을 알게 되자 분노를 참지 못하고 날뛰기 시작했다.



영상을 보면, 스타렉이 택배기사에게 불만을 표출하며 따지는 듯하더니 잠시 후 화를 이기지 못하고 택배 차량 짐칸으로 뛰어 들어간다. 택배기사는 스타렉을 말리기 위해 따라 들어가 보지만 짐칸에 있던 TV와 함께 바닥으로 내팽개쳐질 뿐이다. 그래도 스타렉의 분노는 좀처럼 가라앉지 않는다. 그는 짐칸에 있던 아이스하키 스틱으로 짐들을 무자비하게 내려치더니 도망치는 택배기사를 쫓아가 택배차량의 사이드 미러와 앞 유리를 산산조각 낸다.

잠시 후 영상은 스타렉이 자신을 몰래 찍고 있는 카메라를 발견하고는 카메라 쪽으로 뛰어들며 끝이 난다.

이에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결말이 궁금하다” “택배기사도 잘못했지만 이건 너무 심한 듯” “무섭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진·영상=Mirror, MarineLatinw/유튜브

김형우 인턴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