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찬장에 숨어 초코잼 먹다가 딱 걸린 아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찬장에 숨어 초코잼을 퍼먹는 아이의 모습이 누리꾼들을 미소 짓게 만들고 있다.

1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미러는 호주의 인기 라디오 프로그램 ‘카일 앤 지키 오 쇼(The Kyle and Jackie O Show)’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라온 ‘초코잼을 먹다 걸린 아이’의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영상은 찬장에 몰래 기어 들어가 편안한 자세로 초코잼을 퍼먹고 있는 아이가 엄마에게 발각되면서 시작된다. 얼마나 정신이 팔려 초코잼을 먹는지 아이는 찬장 문을 닫는 것도 깜빡하고 얼굴에는 잔뜩 초코잼이 묻어있다.

“너 지금 뭐하고 있니? 뭘 먹고 있는 거야?”라고 묻는 엄마의 질문에 아이는 오히려 뻔뻔스럽게 히죽거리며 못 들은 체 한다. 그러자 엄마는 “초콜릿이니? 누가 찬장 문을 열어줬니?”라고 묻는다. 아이는 순순히 “열려있었어요”라고 고백한다.

엄마는 아이에게 “아빠에게 이르겠다”며 으름장을 놓는다. 그러자 아이는 수차례 “뭐라고?”라면서 숟가락으로 계속 초코잼을 퍼먹는다. 엄마가 초코잼을 돌려달라고 하자 아이는 “알겠다”고 대답하면서 매우 아쉬운 표정을 짓는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말 귀엽다” “혼낼 수가 없을 정도로 사랑스럽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진·영상=GreenBitcoinFarm/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